새 공간 오픈 기념 다과들 by 꿀우유

올초부터 뚝딱거리던 새 공간이 완성되어 오픈 기념 다과회가 열렸다. 도운 것 없이 입만 거들었.....

상차림. 떡케익이 배달돼왔다.
이런 아름다운 데코도.
조각은 이렇게. 떡케익 맛있게 먹어본 기억이 없는데, 노란 밤페이스트 잔뜩 뿌려지고 속에 각종 견과류가 가득하여 맛났다.
팀장님의 단호한 의지로 신촌 현대 지하에서 급공수한 쿠키와 만주.
흔히 먹는 쿠키랑 좀 다르게 촉촉한 기색이 역력했던 쿠키들. 녹차쿠키가 특히 그랬다. 쨈 들은 미니파이도 달지 않아 신기했다. 초코쿠키에 초코칩도 듬뿍. 검은깨쿠키에도 검은깨 듬뿍. 개당 400원 꼴이라니, 진정 바람직한 맛과 가격이라고 생각했다.
그에 비해 개당 1,100원씩 사온 수제만주엔 큰 감흥은 없었다. 가게에서 파는 것보다 훨씬 부드럽고 자연스러운 맛이긴 했지만 굳이 수제 찾아서 사먹을만큼 만주를 막 사랑하진 않으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