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희동 새 카페 두 곳 by 꿀우유








인터넷 서핑중에 우연히 발견한 아마이. 치즈케익트뤼플이란 메뉴에 확 꽂혀 마침 위치도 적당하고 낼름 달려가보았다. 첫방문시 영업이 끝나있어 다음을 기약하곤 며칠 후 다시 방문하여 고대하던 치즈케익트뤼플을 맛볼 수 있었다. 행복해지는 맛이다!!! 입안 가득 차는 트뤼플 속에 진하지만 느끼하지 않은 치즈케익이 가득하다. 첫 시식은 너무 황홀하여 단면사진같은건 남길 수 없었다.
오늘 언니 생일을 맞아 연가를 쓰게하곤 동네에서 빈둥거리자고 느긋하게 자리잡아 지난번엔 품절이었는지 볼 수 없었던 초코쿠키까지 이것저것 주문해봤다. 울언닌 언제나 그렇듯 아메리카노. 카푸치노가 없길래 핫초코를 뭘로 만드시냐고 여쭤봤더니 트뤼플과 초코쿠키를 보고 혹시..... 했던대로 시중의 파우더 말고 직접 초콜릿을 끓여 만드신다고 했다.
한 상 가득 차려놓고 먹으니 형편없었던 점심밥을 모두 보상받는 기분이었다.(점심밥 대충 한줄요약하면 "나 이제 T.G.I.F. 안가!")
캬라멜소스와 함께 내주신 버터파운드케익.
배부른데도 쉬지않고 먹게되는 맛..... 보통 파운드케익들보다 작아보이지만 양이 꽤 된다.
지난번엔 못봤던 초코쿠키.
초코와 베리의 만남은 언제나 대환영!

맛도 공간도 음악도 딱 깔끔하고 편안한 기분좋은 장소가 또 하나 생겨나 기쁘다. 사장님도 너무 친절하시고 이것저것 챙겨주셔서 감사했다. 한국에 얼마나 더 있을지 모르겠지만 기회되는대로 자주 들러야지.







집에 가는 길에 못보던 카페가 눈에 띄어 들렀더니 바로 어제 오픈했다고..... 완전 정직한 이름, Tarte Cafe.

포크모양의 손잡이.
사실 타르트는 그리 좋아하지 않았는데 처음 먹어본 타르트가 별로 맛있지 않았던 때문이다. 하지만 이 집 타르트는 정말 맛있구나. 타르트를 많이 먹어보진 않았지만 생지도 적당하고 무작정 달기만 하지 않고 재료의 맛이 살아있어 좋았다. 레몬의 상큼함이 입안을 가득 채우는 특별한 맛! 아마 베스트라 메뉴 첫번째줄을 차지했는지도.
드립커피는 과테말라 후에후에테난고 한 가지로만. 맛좋은 드립커피와 타르트 세트가 7,500원이라는, 밝히지 않을 수 없는 아름다운 가격.
서비스로 주신 사과타르트. 사실 레몬과 사과 사이에서 좀 갈등했었는데- ㅎㅎ 너무 달지도 않고 재료맛이 자연스레 살아있어 정말 좋다!
쇼케이스 안의 다른 타르트들, 블루베리치즈.
이다음번에 먹어보고픈 단호박!
초코.
집가까이 이런 보석같은 카페들이 생겨나 정말 기쁘다. 파리바게뜨도 공격적으로 2호점 냈던데(무려 2층으로!) 가볼 일 없을 것 같다. ㅎㅎ







덧글

  • 고선생 2010/04/06 00:54 #

    아아 왠지 한국에서 살고 계실 때의 딱 꿀우유님의 포스팅다운 포스팅이라 괜히 반가운데요! ㅎㅎ 파운드케잌을 보니.. 어렸을 때 엄마가 집에서 구워주던 '케잌'이 언제나 저런 파운드케잌이였는데 어린시절에 인식하고 있었던 케잌이란 음식은 동그랗고 크림이 올려져있고 과일같은게 풍성히 올라간 모양새여서 '이게 무슨 케잌이야!'라고 성을 냈었던 기억이 나네요 ㅋㅋㅋ
  • 꿀우유 2010/04/07 15:47 #

    그 그르네요, 이런 포스팅 해본지 참 오랜만이에요 ㅎ
    "이게 무슨 케익이야!" ㅋㅋㅋㅋㅋ 뭔지 딱 와닿네요-
  • 카이º 2010/04/06 16:03 #

    오, 가격도 착하고 정말 멋진데요!!

    초콜릿을 직접 녹여서 만드는게 진정 핫쵸코 아닐까 하네요 ㅎㅎㅎ

    타르트는 정말 묵직하고 잘 만든거 같아요!

    단호박이라니 으흐흐
  • 꿀우유 2010/04/07 15:49 #

    진짜 16조각은 낸 것 같은 크기에 가격도 얄미운 그런 타르트들과 차원이 달랐어요, 언니랑 또 먹으러 가려구요 ㅎ
  • 홈요리튜나 2010/04/06 16:16 #

    예전에 친구들이랑 놀 떈 카페를 자주 갔는데...요즘은 서로 바쁘다보니 갈 일이 잘 없네요. 요즘은 앞다퉈 좋은 카페가 많이 생기고 있지만 그 땐 맛이고 뭐고 수다 떨 곳만 있으면 그저 좋았어요ㅎㅎ
    솔직히 수준 있는 카페도 없었고 후후-_-;;


    그러고보니 파운드케익 해 먹어 본 지도 오래 됐는데 간만에 구워봐야 겠어요^^
  • 꿀우유 2010/04/07 15:50 #

    정말 옛날엔 맛 그런거 상관없이 오래 죽치고 있기 편하면 그만이었는데 ㅎㅎ
    요즘은 자주 다니고싶은 곳들이 참 많아요-
  • 英君 2010/04/08 00:09 #

    귀성하셨군요! 제가 서울 돌아간 것처럼 설레고 행복해요.. '-' 즐겁게 지나다 오세요~!
  • 꿀우유 2010/04/11 10:26 #

    ㅎㅎㅎ 설렘과 행복은 이제 다 지나가고 집에 가고 싶어졌어요 ㅠ ㅠ
  • Claire 2010/04/11 11:03 #

    아마이 가보고 싶네요 ^^
    연희동이면 물리적 거리가 꽤 멀어서.. 언제 갈 수 있을런지 모르겠지만..
    일단 덕분에 찜! 해 둡니다 ㅎㅎ
  • 꿀우유 2010/04/12 14:22 #

    저도 이쪽으로 이사오기 전이었다면 쉽지 않은 동네였을 것 같아요 ㅎ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