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시골로 돌아와 동네산책 by 꿀우유

이번 도쿄행은 여느 때보다 훨씬 덜 걸었음에도 불구하고 온몸에 근육통이 엄청나서 최근 극심한 운동부족이었을 절감하게 됐다. 그래서 돌아온 다음날은 집에서 좀 쉬다가 날도 너무 예쁘고 해서 산책을 가기로 했다. 날씨도 참 좋고, 나무들이 쪼로록 서있는 이 길도 멋졌다. ♫

원래 우리의 목적은 꽃밭 구경이었는데 꽃밭은 못찾고 대신 우리가 몰랐던 초록 풍성한 산책로가 있었다. 

금목서도 몇 그루인가 있었다. 꽃은 만발한데 이제 지는 중이라 향은 거의 느껴지지 않았다.

시냇물?도 졸졸 흐르고 있고

해가 지기 시작하는 시간이라 더 근사해보이는 풍경.

신나서 이리저리 뛰어다니는 중 ㅎㅎ

아직 단풍놀이 하려면 멀었지만 왕성했던 초록들이 조금씩 가을빛에 물들고 있다.

요즘 도토리묵 생각이 나던 참인데 도토리가 엄청 떨어져 있어서 막 탐심이 일었지만 전에 지인분께 듣기로도 그렇고 인터넷을 찾아봐도 엄청 수고스럽다길래, 그냥 가을기분만 느끼고 포기.

피크는 지났지만 듬성듬성 남아있는 꽃무릇도 보고

그렇게 걷다보니 하얀 메밀밭이 펼쳐졌다. 이 역시 우리가 찾던 꽃밭은 아니지만 이런 실패와 우연 덕에 붉게 물들고 있는 하늘색이 어우러진 한 폭의 그림같은 풍경을 감상할 수 있었다. 맛도 좋고 예쁘기까지 한 메밀...❤︎

도쿄도 즐거웠지만 이런 아름다움을 벗삼은 우리의 시골라이프도 정겹고 감사하다. :)